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09)
문학 (128)
찬양 콘티(Continuity) (80)
Business as heritage (6)
IT . Web (148)
Photo (127)
etc. (20)
Total414,327
Today5
Yesterday9






블로그 이미지

문득 예전보다 사용하고(할 수) 있는 사회적 네트워크 서비스(SNS)와 콘텐츠 관리 도구(CMS)가 무척 다양해졌고 단지 종류만 다양해진 것이 아니라 조금씩 특징과 자리매김을 달리하는 측면도 흥미롭게 느껴져서 이렇게 평소 저의 활용 경향을 정리를 해봅니다.

우리나라에서 서비스되는 것들은 싸이월드 미니홈피, 미투데이 그리고 티스토리와 네이버를 필두로 한 다양한 블로그 서비스들이 있겠고 해외에는 트위터, 마이스페이스, 페이스북 그리고 제가 잘 알지 못하는 수많은 서비스들이 있겠습니다.

인터넷의 진정한 잠재력을 지금보다 덜 깨달았을 때는 뭔가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있다는 것 자체로 흥미를 느낄 수 있었지만 이제는 보다 코드가 잘 맞고 혁신적인 서비스로 눈길을 주게 되는 것 같습니다.

  • 보통 특정 주제에 대한 의견이나 정리, 기록을 남길 때는 티스토리 블로그에 포스팅을 합니다.

  • 갑자기 떠오른 짧은 생각이나 통찰은 트위터에 끄적입니다.
    다른 분의 트윗에 반응하기도 합니다.


  • 비교적 친한 지인들과의 사적인 대화는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주로 이용합니다. 사적인 일기도 그런 편입니다. 사적인 사진도 그렇습니다. ^^a
    여기에서 싸이월드 미니홈피의 딜레마 폐쇄성이 돋보이는 것 같습니다.


  • 뭔가 정리를 할 때 특정 시점에서의 의견이나 정리에서 멈추지 않고 꾸준히 편집되어야 할 경우에는 구글 사이트 도구를 활용합니다.
    블로그에서도 이런 일을 할 수 없는 것은 아니지만, 포스팅이 쌓여갈수록 뒤로 밀리게 되고 특히 피드를 통해 구독하는 분들은 편집되는 내용을 확인하기 어려워집니다.
    지속적 협업이나 편집이 필요하며 동시에 공개할 문서라면, 상용 CMS에 쳐지지 않는 구글 사이트 도구는 최적의 선택인 듯 싶습니다.


  • 그리고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래요~'라며 외치는 일은 미투데이의 저만 아는 계정에서 합니다.
    - 오해하지 마세요. 누굴 비난하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 친인들에게도 쉽게 말할 수 없는 제 심정을 정리하고 싶을 때 씁니다.


  • 페이스북은 호기심에 개설했지만 기존 사용해오던 서비스와의 중복성으로 인해 자주 찾지 않게 되는 것 같고.. 딜리시어스는 흥미롭게 다가서며 친해지는 중입니다.

정말 역사 상 그 어느 시점보다 이 별의 사람들은 상호작용, 커뮤니케이션이라는 주제와 친밀하게 살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단순하게는 SMS와 이메일에서 시작해서 블로그를 비롯한 각종 직간접적인 서비스를 포괄하면 정말 다양하고 다양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저 ‘세상이 많이 좋아졌어’ 정도의 단편적인 느낌으로 이런 흐름을 받아들이겠지만, 생태계의 일원에서 그치는 것과 생태계를 이해하는 것은 한 사람의 역량 범위에 엄청난 차이를 유발합니다.

혹시 웹 분야에 종사하신다면 돈 탭스코트와 앤서니 윌리엄즈의 ‘위키노믹스’라는 책을 강력히 추천해드립니다.


한편으로는 싸이월드 같은 서비스가 좀 더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혁신을 추구했다면, 트위터가 가지는 장점 정도는 포괄할 수도 있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미니홈피 방명록은 아기자기하지만 그간의 대화를 한 눈에 보기엔 너무나 답답합니다. 그리고 연령대마다 다르겠지만, 10~20대 사용자 상당수의 방명록 대화 한 건의 대화길이가 트위터가 포용할 수 있는 수준일 것임을 확신합니다. 물론 전체는 아니겠지만 과반수 이상을 자신합니다. 저와 일촌인 사람들의 연령대는 정말 다양하기에 느낄 수 있습니다. ^^*

만약 미니홈피는 미니홈피대로 지금의 성격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싸이월드에 로그인 했을 때 첫 화면 혹은 특정 대메뉴에서 트위터처럼 대화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준다면 좀 더 들를 이유가 많은 싸이월드가 될 수 있었을 거라는 생각도 듭니다.

뒤늦게 새 글/댓글 목록을 정리해주는 서비스들이 등장했고 편리성을 더해줬지만, 서비스의 경계를 넓혀주는 정도는 아닌 것 같습니다.

꼭 Following 등 모든 개념을 차용하지는 않더라도 적극적으로 경계를 넓혀가는 싸이월드가 되었으면 바래봅니다. 미니홈피에 이어 몇 년 전 회심의 오픈을 했던 블로그는 정말 실망적이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그래서 싸이월드! 인지는 모르겠지만, 페이지 내에 유튜브 등 다른 서비스를 포함시키는 것이 어렵거나 불가능했던(지금은 바뀌었을지도 모르겠지만) 모습 등을 비롯한 지나친 폐쇄성은 정말 시대역행적이었습니다.


그저 제가 쓰는 서비스의 역할과 포지션을 정리해보려다가 또 마당발 성향을 드러내버렸네요. 아무튼, 다양한 서비스의 경쟁과 혁신은 사용자를 기쁘게 합니다. 오늘도 즐겁고 건강한 웹 놀이 하세요. ^.^
Posted by One of Remnant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달력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