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0)
문학 (128)
찬양 콘티(Continuity) (80)
Business as heritage (6)
IT . Web (149)
Photo (127)
etc. (20)
Total342,750
Today59
Yesterday84
*20121219 국치가 회복될 사건이 올 때까지 블로그 양쪽은 조의를 표하는 검정색입니다.
Tistory 로고 이미지 티스토리 가입하기!









블로그 이미지

요즘 은혜로운 찬양. 은혜로다. 전심으로.. 나의 나 된 것은...
그런데 때때로.. 어설픔에도 내 마음을 더 짠하게 울리는 것은 우리 청소년 성가대의 아주 가끔 보이는 진심의 찬양. 정말 가끔이긴 하지만 가슴팍에 깊이 박힌다.

  • 6/8  G  내 영혼의 그윽히 깊은 데서 - 통찬469
  • 6/8  G  주 안에 있는 나에게 - 통찬 455

  • 4/4  G  [예수님 찬양
  • 4/4  G  사람을 보며 세상을 볼 때]
  • 4/4  G  마지막 날에

  • 4/4  C  주님 다시 오실 때까지
  • 4/4  C  (사명) - 예정과 달리 실제 예배드릴 때는 바로 앞까지만..

찬양인도에서 스스로의 부족함과 어려움을 느낄 때는 여러 경우가 있지만 그 중에 하나는.. 팀원들의 마음이 편치 않음을 온몸으로 느낄 때.

온 성도가 함께 즐거이 찬양하지는 못할지라도 적어도 팀원들끼리 만큼은 즐겁기를 바라는데, 보통은 둘 다 즐겁거나 둘 다 힘겨울 수밖에 없는 것이 사실이기에 더 뼈아프다.

이건 기분이 나쁜 게 아니라 마음이 아픈 일이다. 나로서는... 이라고 둘러대기엔 너무도 깊은 인상.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날로 변화되길 소망하며 기도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One of Remnant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달력

« » 2017.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